너무나 합리적이고 상식적이어서 성공하지 못하는 당신에게

 
상식과 고정관념을 깨는 전략적인 생각의 힘
 
오래전, 피타고라스에게 수학은 세상을 이해하는 철학이자 종교였다. 그는 세상이 정수의 비율을 나타내는 유리수로 모두 표현될 수 있다고 믿었다.
 
그러던 그에게 어느 날 무리수가 등장했다. 사실 무리수의 발견은 그를 더 큰 수학의 세계로 인도할 수도 있었지만, 그는 불편하기만 한 무리수를 피하고 싶었다. 
 
그래서 그는 무리수를 발견한 자신의 제자를 죽이고 만다. 그는 자신의 세상에 안주하기 위해 더 크고 새로운 세상으로 나아가는 길을 포기한 것이다.
 
어쩌면 우리도 피타고라스 같은 시각으로 세상을 살아가고 있는 것은 아닐까?
 
학교에서부터 정해진 답이 아니면 모두 틀리다는 교육을 받으며 성장한 우리는 어른이 되어서도 너무도 상식적이고 합리적으로
 
세상을 바라보고 정해진 틀 속에서만 살려고 한다.   
 
우리들 대부분은 학창시절부터 지금까지 공부하랴, 스펙 쌓으랴, 취업하랴 나름 열심히 살았지만 더 나은 성취를 이루지 못하고 제자리걸음만 걷는다는 느낌이 들곤 한다.
 
그리고 그럴 때마다 “개뿔, 인생은 운이야!” 라고 ‘운’과 ‘빽’을 탓하면서, 결국 “노력해도 소용없어”라거나 “원래 그런 거야”라는 한마디로 이 모든 상황을 합리화시키곤 한다.
 
이런 식의 사고방식을 가진 사람이라면 큰 성공을 이루기 힘들다. 우리는 무조건 열심히 노력한다고 해서 모든 사람이 성공하는 것은 아님을 냉정하게 받아들여야 한다.
 
그렇다고 무기력하게 남 탓, 운 탓만 하는 것은 더욱 나쁘다.
 
무작정 노력만 할 것이 아니라 ‘성공할 수 있는 노력’을 해야 한다. 그래야만 성공의 ‘운’이 내 편이 된다.
 
성공을 향해 나아가는 길을 가로막는 가장 큰 장벽은 항상 너무나 합리적이고 상식적으로 생각하는 것이다.
 
머릿속에 깊이 뿌리박은 가정과 고정관념이 스스로 한계를 만들고 정해진 틀 안에 우리를 가둬버린다.
 
와이즈베리 신간《생각실험》은 기발하고 흥미로운 37가지 생각실험을 통해 우리 머릿속에 찰싹 달라붙은 가정假定과 너무나 합리적인 상식의 틀을 깨고
 
성공에 이르는 전략적인 생각을 하는 방법을 소개한다.   
 
 
이 책은 생각의 방법뿐만 아니라 동사형의 시각으로 현명한 노력과 실천에 옮기는 방법도 소개함으로써
분석·창의·실천지능 등 세 가지 성공지능을 충실하게 키울 수 있다.
 
 
[저자소개]
 
 
저자 : 박종하
 

산업교육 강사이며 자기계발서 작가이다.

 

일반 기업체나 공공단체에서 성인들에게 창의성, 문제해결, 변화, 혁신 등의 주제로 강의를 하고, 관련된 책을 쓰며 사람들과 소통하고 있다.

 

삼성전자, PSI컨설팅, 이언그룹 등에서 일했으며 현재는 박종하창의력연구소를 운영하고 있다.

 

수학 박사 출신으로 경영이나 자기계발에 관한 글을 쓰고 강의를 하는 독특한 경력을 갖고 있다.

 

삼성 멀티캠퍼스의 SERICEO에서 10년 동안 동영상 강의를 진행하고 있고, 자신의 콘텐츠를 이러닝, 동영상 등 다양한 형태로 제공하고 있으며,

 

국내 유수의 기업에서 강연과 교육활동을 활발하게 하고 있다.

 

고려대학교 수학교육과를 졸업하고 한국과학기술원(KAIST) 수학과에서 석사와 박사 학위를 받았다.

 

저서로는 《다르게 생각하는 연습》, 《아이디어 요리하는 아이디어》, 《수학, 생각의 기술》, 《틀을 깨라》, 《아프리카에서 온 암소 9마리》, 《아이디어 충전소》,

 

《문제해결자》(공저) 등이 있으며, 역서로는 《스탠퍼드 수학공부법》 등이 있다.